올 시즌 세리에A 전 경기 선발 출전한 호날두, 오늘 밤 아탈란타 원정에서는 벤치 대기…리그 경기 벤치 대기는 2013년 5월 이후 처음

[골닷컴] 한만성 기자 = 벤치에 앉는 것만으로 기록을 세우게 될 선수가 있다. 유벤투스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가 5년 7개월 만에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다.

유벤투스는 26일 밤 11시(이하 한국시각) 아탈란타를 상대로 2018/19 이탈리아 세리에A 18라운드 원정 경기에 나선다. 세리에A는 올 시즌부터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와 마찬가지로 크리스마스 다음날인 26일 '박싱데이' 일정을 소화한다. 이는 연말 연휴 기간에도 축구 팬들이 경기를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일정이다.

단, 선수들에게 '박싱데이' 일정을 부담이 될 수 있다. 세리에A는 지난 22~24일 17라운드 일정을 소화했다. 즉, 선수들은 단 2~3일 휴식 후 18라운드 경기에 출전해야 하는 셈이다.

이를 이유로 마시모 알레그리 유벤투스 감독은 아탈란타 원정에서 호날두를 벤치 대기시키겠다고 밝혔다. 호날두는 올 시즌 유벤투스가 소화한 세리에A 17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했고, 이 중 단 한 경기를 제외한 16경기에서 풀타임을 소화했다. 이뿐만 아니라 그는 챔피언스 리그에서도 출전 정지 처분을 당해 결장한 한 경기를 제외한 나머지 다섯 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했다.

호날두의 체력 고갈 가능성을 우려한 알레그리 감독은 아탈란타 원정에서 우선 그를 벤치에 앉힐 계획이다. 실제로 호날두는 지난여름 유벤투스로 이적하며 프리시즌 일정에도 뒤늦게 합류했다. 이 때문에 그는 체력적으로 새로운 팀에 적응하며 시즌을 준비할 시간이 부족했으나 그동안 매 경기 선발 출전을 거듭해왔다.

흥미로운 점은 호날두가 컵대회를 포함해 마지막으로 공식 경기에서 선발 출전이 아닌 벤치에서 대기한 건 레알 마드리드에서 활약한 지난 2017년 8월 바르셀로나와의 스페인 수페르코파 1차전 원정 경기였다. 당시 그는 58분 교체 출전해 경기가 1-1로 팽팽했던 80분 결승골을 터뜨렸다. 그가 벤치에 앉은 건 이날 경기가 마지막이었다.

그러나 호날두가 마지막으로 공식 리그 경기에서 벤치 대기를 한 기록을 찾으려면 무려 5년 7개월 전인 2013년 5월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당시 그는 조세 무리뉴 감독 체제의 레알에서 바르셀로나의 우승이 확정된 스페인 라 리가 최종전에서 에스파뇰을 상대로 벤치에 대기한 뒤, 56분 카카를 대신해 교체 출전했다.

┌골닷컴 바로가기┐